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473 0562020070961344473 04 0401001 6.1.14-RELEASE 56 세계일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4288264000 1594301496000

프랑스서 인종차별 당하고 흉기에 찔린 한국인 유학생 ‘중상’

글자크기

현지 매체 보도…“손으로 눈 찢으며 폭행”

세계일보

자료사진


프랑스 남부에서 20대 한국인 유학생 한 명이 현지 10대들에게 인종차별과 폭행을 당하고 흉기에까지 찔려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이 일고 있다.

8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미디 르브르(Midi Libre)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 중심가 팔레 데 콩그레에서 한국인 유학생 A(29)씨가 현지 10대 무리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고 흉기에 찔렸다.

당시 A씨는 친구 2명과 산책 중이었는데, 현지 10대 3명이 두 눈을 손으로 찢는 행위(동양인을 비하하는 몸짓) 등으로 조롱을 하면서 시비가 붙었다. A씨는 사과를 요구했으나 되레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현지 10대 무리는 나아가 A씨에게 주먹질과 발길질 등 집단 폭행을 가했으며, 허벅지 뒤쪽을 흉기로 두 차례 찌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중상을 입었다고 한다.

프랑스 경찰은 현장 근처에서 17~18세 알바니아계 청소년 3명을 용의자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프랑스에서는 지난달 니스에서 20대 한국인 여성이 대중교통 안에서 현지인에게 인종차별적인 폭언과 협방을 당하는 등 인종차별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인뿐만 아니라 아시아인들을 향한 인종차별과 혐오 행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 외교부는 현재까지 공관에 피해사실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해당 보도를 접한 뒤 정확한 사고 현황 확인을 위해 주재국 사법기관에 관련 사실 조회 요청 및 한인회 등을 통해 피해자의 인적 사항 등을 파악 중이나, 아직까지 확인이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와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한인회 등과 협조해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 행위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우리 국민의 피해사실이 확인될 경우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