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2074 0432020070961322074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61245912 true true false false 1594248579000 1594262790000

"'폭행 없었다' 감독 말대로 썼다" 최숙현 동료의 폭로

글자크기
<앵커>

故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날 대한체육회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너의 말이 거짓말이라며 김 감독 편에서 다른 선수들이 진술서를 써냈는데, 그것을 반박할 증거를 제출하라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저희 SBS에 한 선수가 해당 진술서는 김 감독이 불러 준대로 쓴, 허위진술서였다고 고백을 해왔습니다.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故 최숙현 선수가 대한체육회 조사관과 전화를 합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조사관 : 반박할 수 있는 증거자료라든지 있으면 그걸 보내줘요. 다른 선수들은 진술서를 저쪽에서 다 받았더라고.]

[故 최숙현 선수 : 그런 게 없어요, 지금 저희한테.]

당시 김 감독과 주장 선수는 경찰과 대한체육회에 의견서를 내면서, 전·현직 선수 10여 명의 진술서도 함께 냈는데 모두 최 선수를 문제 선수로 몰거나 폭행과 가혹행위는 없었다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SBS 취재 결과, 자발적으로 진술서를 쓰지 않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동료 선수 A 씨는 감독과 주장 선수가 지켜보는 앞에서 진술서를 썼다고 폭로했습니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 A 씨 : 당사자들, 주장 선수하고 김 감독이 있는 앞에서 썼거든요, 제가. 거기서 감독님이 '이렇게, 이렇게 써라'. '이렇게 썼습니다' 했더니 '그래 그다음 문장은 이렇게 또 써라' 해가지고 제가 그걸 다 완성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감독의 강요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도 말했습니다.

[故 최숙현 선수 동료 A 씨 : '폭력 사실이 없다'라고 '뭐든지 다 없다, 무조건 없다' 이렇게 쓰라고 저한테 했습니다. 다 기억이 나는데도, 저는 기억이 생생히 나는데도 저를 앞에 두고 그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있었나? 없었잖아' 이렇게 계속 저한테 말했습니다. 저는 마지못해 '네네네' 이러면서 썼습니다.]

감독과 주장 선수 측 주장대로 폭행이 없었다고 말한 나머지 선수 10여 명도 거짓 진술서를 썼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반드시 재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상민 기자(msk@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