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4341 0532020070861304341 01 01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1265000 1594182160000

비건 "남북협력 강력 지지…한반도 안정에 중요 역할"

글자크기

워킹그룹 개선 등 남북협력에서 한국의 자율권 인정으로 해석

"만날 필요 없다"는 북측에는 불쾌감 표출…"회담 제안한 적 없다"

CBS노컷뉴스 홍제표 기자

노컷뉴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동 전 비접촉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8일 "미국은 남북한 간의 협력을 강력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한반도 안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약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도훈 본부장에게도 전에 여러차례 얘기했던 것을 (오늘) 다시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협력을 위해 한국 정부가 추구하고자 하는 바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의 발언은 국내에서 한미워킹그룹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운영방식 개선 등을 통해 남북협력에서 한국의 자율권을 대폭 인정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이도훈 본부장이 지난달 미국 방문 때 워킹그룹에 대한 문제의식을 미국 측과 공유하고 운영방식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전한 바 있다.

노컷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자신의 방한을 앞두고 북한이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며 북미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것에 대해서는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한 가지 분명히 해두고자 한다"면서 "북한으로부터 나와 회담할 준비가 돼있지 않다는 담화를 봤는데, 이것은 좀 이상하다. 왜냐하면 나는 북한 방문을 제안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시 한 번) 분명히 말한다. 우리는 방북을 제의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방문은 우리의 긴밀한 동맹인 한국 측과의 만남을 위한 것이고, 우리는 훌륭한 협의를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또 한 가지 명백히 하고 싶다"면서 "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으로부터 지시를 받는 사람이 아니며, 마찬가지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도 지시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방침을 정하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년 간 수차례 만남에서 이뤄낸 결과에서 비롯될 뿐"이라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그들(미·북 정상)의 비전이 우리 팀의 지침이며, 그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한반도 정세의 변화,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밝은 미래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