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288 0912020070761266288 04 0401001 6.1.15-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6490000 1594076530000

중국 흑사병 발생 '긴장'…우정바이오 등 관련주 '강세'

글자크기
더팩트

중국 네이멍구에서 흑사병으로 불리는 페스트 의심 사례가 발견돼 중국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 조사 결과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흑사병 빈발 지역에서 설치류의 일종인 마못을 불법 사냥해 잡아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간과 인간 사이 감염 각별한 주의 요구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중국 네이멍구(內蒙古·내몽고)에서 흑사병(黑死病)으로 불리는 페스트 의심 사례가 발견돼 중국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까지 출현한 가운데 흑사병까지 보고됐기 때문이다.

6일 블룸버그 통신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 주요 외신 등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바옌나오얼(巴彦淖爾)시 위생건강위원회의가 5일 이 지역 목축업자 1명이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위생건강위원회 조사 결과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흑사병 빈발 지역에서 설치류의 일종인 마못을 불법 사냥해 잡아먹었다. 이는 코로나19가 박쥐 식용과 연관성이 깊다고 추정되는 것과 비슷한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이 환자는 격리치료 중이며, 상태는 안정적이다. 네이멍구 보건당국은 추가적인 발병 가능성을 고려해 해당 지역에 3단계 경계령을 발동했다. 경계령은 연말까지 유지된다.

중국 당국은 흑사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동물을 불법 사냥하거나 먹지 말고, 마못 등 동물이 병들거나 죽은 것을 발견했을 경우 신고하도록 했다. 또한, 흑사병 의심환자뿐만 아니라 원인불명의 고열환자 및 급사한 환자가 있을 경우 보건당국 등 신고를 당부했다.

중국에서 흑사병 환자 발생이 알려지며 '흑사병 관련주'인 우정바이오, 삼성제약, 신풍제약 등이 강세를 보였다.

한편 흑사병은 증상에 따라 '림프절 흑사병', '폐 흑사병' 등으로 구분된다. 쥐 등 설치류에 기생하는 벼룩이 사람을 물거나, 설치류의 체액·혈액 접촉으로 전염된다. 사람 간 전염도 가능하다. 중세 시대 유럽을 휩쓴 흑사병으로 1억 명 이상이 숨졌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