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5565 0912020070661245565 08 0801001 6.1.1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9653000 1593999666000

KT, '한국판 뉴딜 협력 TF' 신설…박윤영 사장 직접 지휘

글자크기
더팩트

KT가 '한국판 뉴딜 협력 TF' 조직을 신설한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프라 투자, 협력사 상생, 고용 안정, 소비 진작, K방역 등 영역에서 협력방안 도출

[더팩트│최수진 기자] KT가 한국판 뉴딜 사업의 빠른 실행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 협력 TF' 조직을 신설하고, ICT 핵심역량을 동원해 사업 협력방안을 마련한다고 6일 밝혔다.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이 TF장을 맡아 프로젝트를 직접 지휘하고, B2B, AI, 5G, 클라우드, 네트워크, 신사업, 연구개발 등 각 분야에서 200여 명 이상의 임직원이 사업을 준비한다. 참여 인원은 사업 진행에 따라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기침체로 인한 위기의 기업과 노동자 지원'이라는 취지에 맞춰 추경안 통과 후 3개월 안에 빠르게 뉴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TF는 5G/GiGA인터넷 등 네트워크 인프라, AI/빅데이터 기술, KT 중소협력사 얼라이언스 등의 역량을 기반으로 한국판 뉴딜 사업에 참여해 빠른 실행을 지원한다.

더팩트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이 TF장을 맡아 프로젝트를 직접 지휘한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산업의 디지털화를 가속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국가 프로젝트다.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2대 축으로 구성되며,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 디지털화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통한 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KT는 5G 전국 커버리지 확보, 5G SA와 28GHz 상용화 추진, 인빌딩 중계기 구축 등으로 망 투자를 확대해 정부 정책에 동참한다. KT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기 위해 5G 인프라 투자를 늘려 2018년 대비 약 두 배인 2조1000억 원을 가입자망에 투자한 바 있다. KT는 올해도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년 수준의 투자를 유지한다.

특히, TF는 사업 추진 준비 외에도 △스마트화를 통한 협력사/소상공인 상생 방안 도출 △4차산업혁명 시대 미래 인재와 시니어 ICT 전문가 육성 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고용안정 지원방안 마련 △세계 최고 수준의 K방역 모델 개발 및 글로벌 확장 등 산업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한다.

TF를 이끌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국판 뉴딜이 위기를 기회로 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KT가 보유하고 있는 5G와 AI 기반의 융합 ICT 역량을 최대로 활용해 한국판 뉴딜의 성공은 물론 타 산업의 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