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주시·체육회,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방치책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주시·체육회,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방치책임?

[앵커]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른 데에는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과 체육회의 책임도 적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 선수의 가족이 가혹행위를 알리고 조치를 요구했지만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겁니다.

정지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 고 최숙현 선수의 가족은 소속팀이었던 경주시청을 찾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