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7441 0232020070561227441 04 04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899443000 1593899618000

WHO, 에이즈 치료제 이용한 코로나19 임상시험 중단…효과 無

글자크기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특별한 효과 없어 임상시험 중단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세계보건기구(WHO)가 에이즈 바이러스(HIV) 치료약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를 이용한 코로나19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4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WHO는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를 임상 시험한 결과, 표준 치료 대비 사망률이 거의 감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WHO가 주도하는 코로나19 '연대 시험(Solidarity Trial)'에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사용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WHO의 연대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연구하는 실험으로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었다. 표준치료법,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말라리아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인터페론(인체 내 바이러스감염 및 증식을 억제 물질)과 결합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등 이었다.


이 가운데 WHO는 전날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역시 특별한 코로나19 치료 효익을 보이지 않아 연대 실험에서 사용이 중단됐다고 밝힌 바 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1100만명을 넘었고 사망자는 52만7647명을 나타내고 있다. 아직 미 식품의약국(FDA)의 정식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