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5450 1132020070461225450 01 0101001 6.1.15-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57774000 1593857887000

진중권 “최선희 담화, 문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 말란 뜻”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미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 담화에 대해 “남한을 향해서는 쓸데없이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나 하지 말라는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공유하면서 “앞으로 계속 지지율 떨어질 일만 남았는데 가을쯤 다시 국민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는 감동 이벤트를 연출하고 싶을 것”이라며 “이번에 통일부와 국정원장을 갈아치운 것은 그것을 위한 준비”라며 문재인 정부의 최근 인사를 비판했다.

이와 함께 진 전 교수는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를 향해 “역대 정권에서 남북 간 물밑접촉을 담당한 게 국정원장”이라며 “그런데 과거라면 송금이라도 해줄 텐데, 지금 그렇게 했다가는 큰일 난다. 북에게는 별로 구미가 당기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북한의 판단이 지극히 현실적이라는 분석도 내놓았다. 진 교수는 “어차피 트럼프의 재선도 불투명한데,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며 “북미협상은 어차피 차기 대통령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가 회담을 하자고 해봐야 선거용 이벤트에 불과할 뿐”이라며 “거기에 들러리 설 의사가 없다는 얘기로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chobits3095@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