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5761 0042020070361205761 04 04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3745509000 1593745687000

볼턴 "트럼프, 대선 전 북미회담 추진 가능성"

글자크기

볼턴 "트럼프, 열세 만회 위해 북미회담 가능성"

"북,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로 생각 정확히 보여줘"

"美, 사진찍기로 2년 허비…핵 개발 시간 벌어줘"

[앵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 대선을 앞둔 10월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판세에 영향을 주기 위해 이른바 '10월의 서프라이즈'를 추진한다는 것인데요, 문재인 대통령도 중재 의지를 밝히고 있어 성사 여부가 주목됩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볼 때 트럼프 대통령은 수세에 몰려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을 만회하기 위해 선거전 막판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다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장했습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뉴욕 외신기자클럽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정말 난관에 봉착했다고 판단하면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대선 전 '10월의 서프라이즈'로 김정은과 다시 회담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은 그들이 이 모든 과정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가장 정확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이 북미회담에 대한 의지가 없을 거라는 겁니다.

볼턴은 또, 미국 역시 사진찍기 행사로 2년을 허비해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계속 개발할 시간을 벌어줬다며 회담의 실질적 의미를 평가 절하했습니다.

미국 싱크탱크의 한반도 전문가들도 대선 전 회담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미국 국가이익센터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지난주 워싱턴에서 북미 정상회담 얘기가 나왔다며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쇄와 미국의 대북제재 30% 해제를 가능한 합의 방안으로 예시했습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빅터 차 한국석좌도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제재를 일부 해제하는 방안을 물어보는 장면이 나온다며 이것이 10월의 서프라이즈로 이어질 수 있는 핵심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연합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대선 전 북미 회담 중재 의지를 밝혔으며, 청와대는 이 같은 방안에 미국 측도 공감하고 있으며 노력도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북 특사인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알려진 대로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하게 된다면 대선 전 북미회담 성사의 단초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