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1019 0432020070261171019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61139825 false true true false 1593653637000 1593653650000

15세 소녀부터 의원까지…홍콩보안법 첫날 370명 끌려갔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본격 시행 첫날인 1일 홍콩 도심에서 수천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반대 시위에서 370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체포됐습니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코즈베이웨이 지역 등에서 열린 시위에서 밤 10시 무렵까지 370명을 체포했으며, 이 가운데 남성 6명과 여성 4명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체포된 사람 가운데 가장 어린 사람은 15세 소녀로, '홍콩 독립'의 메시지를 담은 깃발을 흔들고 있었습니다.

나머지 사람들은 불법 집회, 공공장소 소란 행위, 공격용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시위 현장에서 체포된 사람 중에는 레이먼드 찬, 탐탁치 등 민주파 의원 5명도 있었습니다.

전날 경찰은 집회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독립·전복 등의 의도를 갖고 깃발을 펼치거나 구호를 외치는 행위는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깃발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과 함께 성조기, 티베트 독립을 상징하는 '설산사자기', 홍콩이 독립 국가라고 주장하는 '홍콩국 국기' 등을 들고나와 흔들었습니다.

전날 현장에서 눈에 띈 것은 'N'자가 쓰인 분홍색 식별번호를 조끼에 부착한 경찰의 등장이었습니다.

'N'은 'National Security'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들은 홍콩 경찰 내에 신설된 홍콩보안법 전담 부서인 '국가안전처' 소속으로 추정됩니다.

홍콩 경찰은 전날 시위 진압 과정에서 경찰 7명이 부상했다면서 이들의 사진을 트위터 등에 올렸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시위대를 체포하던 한 경찰이 시위자가 휘두른 흉기에 팔을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오토바이를 탄 23세 남성은 완차이 지역에서 '광복홍콩 시대혁명'의 깃발을 오토바이에 꽂은 채 시위 진압 경찰을 향해 돌진했습니다.

이 남성은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