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278 0142020060660598278 01 0102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1412330000 1591424351000 related

文대통령, 간호장교 출신 안장자 '참배'...취임 후 처음

글자크기
-6일 국립대전현충원서 현충일 추념식 개최
-고 김필달 대령·고 남궁선 이등중사 묘역 방문


파이낸셜뉴스

[대전=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故 김필달 대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0.06.06. dahora8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간호장교 출신 안장자와 화살머리고지 국군 전사자 묘역을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전 10시 국가보훈처 주최로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종료 후 간호장교 고(故) 김필달 대령과 화살머리고지 국군 전사자 고 남궁선 이등중사 묘역을 방문했다.

고 김필달 대령은 6.25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했다. 특히, 1971년 적의 집중사격으로 중상을 입은 DMZ 영웅 유호철 대위를 특별히 보살피는 등 간호 일선에서 열과 성을 다했다. 1966년 화랑무공훈장을 수훈했다. 묘역 참배에는 정의숙 국군간호사관학교장,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자 국간사 1기 이현원 예비역 중위 및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자 국간사 60기 이혜민 소위가 함께했다.

고 남궁선 이등중사는 1953년 6월 29일~7월 10일 화살머리고지 4차 전투(중공군 제23군 예하 제73사단 격퇴를 위한 전투)에서 전사했으며 지난해 5월 30일 유해가 발굴됐고 같은해 9월 18일 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묘역 참배에는 아들 남궁왕우 씨와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이 함께해 화살머리고지에서 끝까지 방어진지를 사수하다 정전협정 18일 전 전사한 고인을 추념했다. 또 비무장지대에서 긴 세월 동안 우리가 다가갈 수 없었던 곳을 평화지대화하는데 진력하는 유해발굴감식단의 노고에도 감사를 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간호장교 출신 안장자 묘역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6.25이라든지 월남전 참전은 물론이고 코로나19라는 국난 극복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장교들에게 감사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