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053 0372020060660597053 01 01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5404000 1591407100000 related

문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참석…“국민들 희생, 국가가 기억”

글자크기

코로나 탓 대전서 열려…유족과 동반입장

안중근 의사 서체로 현판 교체 후 첫 행사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도 묵념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 지난 5월 29일 대전현충원 현판을 안중근 의사 서체로 교체한 후 열린 첫 행사인 이번 추념식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개최됐다. 모든 애국의 현장에서 나라를 지켜낸 평범하지만 위대한 국민의 희생을 국가가 반드시 기억하고 책임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역사 속 애국의 현장에 있던 이들을 기리기 위해 독립운동가 이육사의 딸, 장사상륙작전 참전용사, 3·15의거 희생자 배우자, 화살머리고지 국군 전사자 유족, 코로나19 순직공무원 유족과 동반 입장했다.

대전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열리는 것은 역대 세번째다. 당초 서울 동작구 서울현충원에서 행사를 개최하려 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수도권 방역이 한층 강화되는 상황을 고려해 장소를 대전으로 옮겼다. 강민석 대변인은 “참모들이 문 대통령에게 추념식 참석 여부를 문의했더니, 문 대통령이 대전에서 추념식을 하면 되지 않겠냐며 바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에 대한 추념식을 거를 수 없다는 것이 대통령의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