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8206 0032020060560588206 04 04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1341167000 1591341190000

[영상] '흑인사망' 연루 경찰관들 첫 법정출두…오렌지색 미결수복 입고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의 사망에 연루된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전직 경찰관 3명이 오렌지색 미결수복을 입고 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법정에 출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이날 미니애폴리스 법정에 출두한 전직 경찰관은 알렉산더 킹(26), 토머스 레인(37), 투 타오(34) 등 3명인데요.

이들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른 데릭 쇼빈(44)을 도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쇼빈은 오는 8일 법정에 출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문근미>

<영상: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