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3084 1192020060560583084 01 01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331382000 1591331396000 related

21대 국회 개원…통합당 불참 속 의장단 선출

글자크기
21대 국회 개원…통합당 불참 속 의장단 선출

[앵커]

제21대 국회가 오늘 개원했습니다.

국회법에 따른 정시 개원이었지만 미래통합당이 의장단선거를 보이콧하면서 시작부터 파열음을 빚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오늘(5일) 오전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렸습니다.

국회가 본격적으로 문을 열고 입법 활동을 시작하게 된 겁니다.

개원 법정시한을 정한 후 이를 지킨 것은 처음입니다.

그동안 평균 40일 넘게 지각 개원하는 일이 관행처럼 굳어져 왔는데, 오늘(5일)은 그 전례가 깨진 날로 기록되게 됐습니다.

다만, 통합당의 반발로 '반쪽짜리 본회의'가 됐습니다.

통합당은 본회의에 참석했지만, 여야 간의 합의 없이 본회의를 연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항의한 뒤 회의장을 빠져 나갔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협치를 해도 국정과제를 다루기 어려운데, 출발부터 일방적으로 회의를 진행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21대 전반기 국회의장과 여당몫 부의장 선출은 통합당이 불참한 상태로 진행됐습니다.

의장에는 총 투표수 193표 중 191표를 얻은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고, 여당 몫 부의장에는 여성 최초로 4선의 김상희 의원이 뽑혔습니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은 오늘(5일) 선출되지 않았습니다.

박병석 신임의장은 "이번이 정치인으로서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국민통합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제 민주당은 3차 추경 처리 등에 더욱 속도를 내겠군요.

반면 통합당은 반발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엇갈린 여야 표정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은 통합당의 표결 처리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3차 추경 처리에 속도를 높이자고 강조했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의 심사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예결위 등 상임위를 구성해야 한다며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6월 중 3차 추경 등을 처리하려면 늦어도 다음 주까지는 상임위가 구성돼야 한다"며 기한을 못 박았고, 김태년 원내대표도 "예정대로 8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고 했습니다.

통합당은 "참담하다"는 입장입니다.

국회는 합의로 운영돼야 하는데, 여당이 의석수가 많다고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국회 존재의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무엇이든 다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밀어붙이면 협치와 상생은 불가능하다"며 "여당은 177석을 내세우지만, 국민의 42%는 통합당을 지지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