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3954 0232020060560573954 08 0803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3116000 1591337927000

SK텔레콤, '45조 규모' 차세대 영상 의료장비 시장 진출

글자크기

원천기술기업 나노엑스 2대 주주

국내외 독점 사업권 확보…한국내 생산공장도 설립

아시아경제

디지털 엑스레이(X-ray) 시연 모습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SK텔레콤이 차세대 영상 의료장비 시장에 진출했다. 2026년 45조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는 블루오션이다. 이를 계기로 5G, 인공지능(AI)과 차세대 의료기술을 융합한 혁신을 이끌어가겠다는 전략이다. 그룹 내 반도체·바이오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SK텔레콤은 미국 나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는 의료장비 원천기술 기업 '나노엑스'의 2대 주주가 됐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의 투자액은 2300만달러(약 282억원) 규모다.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나노엑스는 반도체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엑스레이(X-Ray) 등 차세대 의료장비 기술 경쟁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나노엑스로부터 디지털 엑스레이를 포함한 차세대 영상촬영 기기의 한국ㆍ베트남 독점 사업권을 확보했다. 한국과 베트남에서 사용허가 절차가 마무리되면 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양산을 준비 중인 나노엑스의 디지털 엑스레이 촬영기기는 손톱 크기의 실리콘 반도체를 이용해 기존 아날로그 엑스레이 대비 30배 빠른 속도로 촬영한다. 덕분에 방사능 노출 시간이 30분의 1로 줄어든다. 1회 촬영 비용도 10% 수준에 불과하다. 대형 냉각장치가 필요없어 무게도 기존 1t에서 200kg 수준으로 가벼워졌다. SK텔레콤측은 "아날로그 엑스레이가 안고 있는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한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해외에서는 '보이지 않는 빛의 혁신'이라는 호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나노엑스와의 협업을 계기로 독자적인 의료장비 사업을 진행하는 한편 SK하이닉스, ADT캡스, 인바이츠헬스케어 등 계열사와 함께 차세대 의료·보안·산업용 서비스도 구상 중이다. 일례로 앰뷸런스에 해당 장비를 탑재하고 5G·클라우드와 연동할 경우, 응급환자 이송 중 의료팀과 전문의가 고품질의 엑스레이 촬영 영상을 실시간으로 주고 받을 수 있게 된다. 골든타임 내 응급영상 촬영이 필수적인 뇌졸중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 반도체·배터리 등 생산공장 내 품질 검사 시에도 활용 가능하다.


SK텔레콤과 나노엑스는 한국을 차세대 장비의 글로벌 생산기지로도 논의 중이다.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은 물론, 한국 내 첨단 바이오 회사들과의 협력이 수월하다는 이유에서다. 나노엑스의 반도체 생산시설(FAB)이 한국에 건설되면 차세대 의료 사업의 길이 활짝 열리는 동시,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까지 기대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ICT 및 첨단기술로 더 나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자는 양사 철학이 맞닿아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표적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란 폴리아킨 나노엑스 최고경영자(CEO)는 "수 년간 연구한 기술의 상용화를 앞두고 강력한 동반자를 얻게 돼 기쁘다"며 "누구나 의료 장비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질병을 줄인다는 비전을 SK텔레콤과 함께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