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653 0042020060560571653 03 03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292283000 1591292648000 related

이재용 대국민 사과 후속조치로 '노사관계 자문그룹' 만든다

글자크기

이재용 사과 후속 조치로 '노사관계 자문그룹' 만든다

'대국민 사과' 뒤 한 달…준법위에 이행방안 보고

이재용 "노사문화, 변화 부응 못 해"…변화 약속

[앵커]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어제(4일), 삼성은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후속 이행 방안을 내놨습니다.

노동3권 보장을 위해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만들기로 했는데 준법위는 진전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구체적 절차 보완도 주문했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를 한 지 약 한 달 만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요구한 구체적인 이행 방안이 나왔습니다.

핵심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 설치.

이사회 산하에 두고 정책 자문 등 실질적인 역할을 맡긴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의 노사 문화가 시대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달라질 것을 약속했습니다.

[이재용 / 삼성전자 부회장 (지난달 6일) :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습니다.]

7개 삼성 계열사는 노동 관련 준법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또 준법 의무 위반을 막는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만들어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위한 계획도 나왔습니다.

[이재용 / 삼성전자 부회장 (지난달 6일) :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할 것입니다.]

먼저 신뢰 회복을 위해 소통 창구가 될 전담자를 정하고, 다양한 단체와 이해와 협력의 폭을 넓혀나가기로 했습니다.

이행 방안을 보고받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장시간 회의 끝에 진전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노조 활동 보장 규정과 산업안전보건 확보 방안과 같은 구체적 절차 보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시민사회와 함께 구현할 수 있는 가치에 대해 고민해달라면서, 이행 방안을 충실히 시행하는지 계속 지켜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국민 사과에 이어 후속 조치까지 나오면서 준법위 권고안에 대한 숙제는 일단 마무리됐지만, 경영권 승계 의혹으로 영장이 청구되면서 이 부회장과 삼성의 앞날은 불확실성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