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9661 0012020060460569661 01 01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70921000 1591271047000 related

광폭행보에 대망론 솔솔…정세균 “대권이니 당권이니 아무 관심없다”

글자크기

코로나19 극복 진두지휘하며 여야 의원들과 접촉면 넓혀

‘김부겸 당권 우회지원설’ 이낙연 견제 위한 포석 관측도

[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한 6차 목요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70)가 최근 ‘광폭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연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진두지휘하면서도 여야 의원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이를 두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8월 말 전당대회와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두고 당내 영향력 확보를 위한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김부겸 전 의원 당권 지원설도 대권 경쟁 후보인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 총리는 “억측이고 오해”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의 행보는 지난달 말쯤부터 부쩍 눈에 띄기 시작했다. 지난달 27일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들과 만찬을 했고 지난 1일엔 김부겸·홍의락 등 대구·경북(TK) 민주당 낙선 의원들과, 2일엔 고향인 전북 지역 의원들과 식사했다. 정 총리는 오는 9일엔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12일에는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단과도 만날 예정이다.

당 안팎에선 이낙연 위원장과 김부겸 전 의원 등 차기 대선 후보군 인사들이 차기 전대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지자 조직력이 탄탄한 정 총리가 전대 구도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많아졌다. 정 총리가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 1위인 이 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해 김 전 의원을 ‘우회 지원’할 것이라는 관측이 쏟아졌다. 영남 출신인 김 전 의원과 호남 출신이자 당내 다수의 ‘정세균계’가 포진한 정 총리가 ‘제휴’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최근 들어 40여명에 이르는 정세균계 의원들이 공부모임인 ‘광화문 포럼’을 구성해 활동반경을 넓히는 것도 이 같은 일환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정 총리는 즉각 반박했다. “국회와의 협치 차원에서 의원들을 만나는 것”이라며 “대권이니 당권이니 (저와) 아무런 상관도 없고 관심을 가질 겨를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의원도 “(정 총리와) 만나서 전당대회 얘기를 꺼내지도 않았다”며 제휴설을 부인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