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8496 0022020060460568496 02 02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4583000 1591305506000 related

'기초생활 수급자? 부모 이혼?'…평택 한 여중서 비인권적 가정조사

글자크기
중앙일보

경기 평택 한 여자중학교에서 비인권적 가정조사가 최근 진행됐다. 조사서에는 학생의 가정 경제 상황을 비롯해 부모의 직업과 이혼 여부 등을 묻는 항목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경기 평택의 한 여자중학교에서 가정 형편과 부모의 직업, 이혼 여부 등 학생의 개인정보를 과도하게 캐묻는 조사를 진행해 논란이 일었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평택 A여중 2학년생은 지난 3일 첫 등교 후 담임 교사에게 '학생기초자료 조사서'를 받았다. 이 중 일부 학생은 인권이 침해될 만한 질문이 포함된 조사서를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의 조사서에는 '지금 저희 집의 경제적 형편은 이렇습니다'라는 항목과 함께 '기초생활 대상자인지, 부모가 이혼이나 별거를 했는지' 등을 묻는 문항이 있었다. 또 '부모님을 소개합니다' 항목에는 부모의 직업을 적는 칸이 있고 '부모님이 안 계시는 경우 안 계심, 돌아가심, 이혼 등으로 써달라'는 설명도 붙어 있었다.

평택교육지원청이 이날 오전 해당 학교를 현장 조사한 결과 2학년 10개 반 중 4개 반에서 이와 유사한 조사서를 학생들에게 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6개 반은 학교에서 사용하는 공통된 양식의 간략한 조사서를 이용해 물의 없이 학생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평택교육청 관계자는 "새로 부임한 담임 교사가 학생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는 의도에서 전에 가지고 있던 문서를 프린트해 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학교 차원에서 전체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니며 해당 교사가 이같은 조사를 하자 다른 교사들도 문서를 전달받아 배포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4개 반 담임 교사들은 곧바로 학생들에게 사과했다"며 "오늘 중 학부모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과한 뒤 배부한 조사서는 가정에서 폐기해달라고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여중은 해당 교사들로부터 경위서를 받고 교장 명의의 행정처분을 하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 학생인권담당은 "학생 입장에선 이런 조사서를 작성하는 것 자체에서 수치심을 느낄 수 있다"며 "더구나 교사가 가정환경에 따라 차별을 한다고 느낀다면 이는 아이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다"고 지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