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7193 1112020060460567193 03 0306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0563000 1591277811000 related

집값 하락 멈추고 거래 급증···서울 아파트 '기지개'

글자크기

5월 거래량, 4월 뛰어 넘고

9억 이하 중저가는 상승세

바닥 찍고 '강보합세' 전망

서울경제

거래절벽을 이어오던 서울 아파트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로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 3월 들어 계속 감소했지만 5월 들어 다시 반등곡선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서울 아파트 값도 이번주에 9주 연속 마이너스 행진에 마침표를 찍고 보합으로 전환됐다. 전문가들은 ‘V’자형 반등은 쉽지 않지만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3일까지 신고된 5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계약체결 기준)은 3,055건이다. 4월 거래량(3,018건)보다 37건 많은 수치다. 5월 거래 신고기한이 앞으로 약 한 달이나 남은 만큼 4월과 5월의 격차는 추후 더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현재 추세를 감안할 때 5월 아파트 거래량은 약 6,000건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올 2월까지만 해도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8,275건을 기록하며 고점을 찍었지만 코로나19발 경기위축과 정부의 ‘집값 잡기’용 대책이 연이어 발표되면서 큰 폭으로 줄었다. 3월에는 4,400여건, 4월에는 3,000여건으로 두 달 연속 절반 이상 줄어든 거래절벽 현상이 이어졌다. 5월 들어 절세용 급매물과 중저가 아파트가 제법 거래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진 것이다. 6월 현재까지 서울 25개 구 가운데 15개 구의 5월 아파트 거래량이 4월 거래량을 추월했다.

특히 서울 집값을 이끄는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와 강북의 대표 지역인 마포·용산구의 5월 거래가 활발했다. 4월 아파트 거래가 146건에 그쳤던 강남구의 경우 5월 들어 169건이 거래됐고, 서초구는 4월 92건에서 5월 109건, 송파구는 132건에서 161건, 그리고 강동구는 127건에서 169건으로 늘었다. 용산구는 4월 31건에서 5월 65건으로 거래가 두 배 넘게 증가했다.

거래량뿐만 아니라 아파트 가격도 꿈틀대고 있다. 이날 발표된 한국감정원의 6월 첫 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9주간 떨어지던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이번주부터 보합을 기록하며 하락세를 멈췄다. 감정원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인하되고 보유세 기준일(6월1일)이 지남에 따라 급매물이 소진된 15억원 초과 단지 위주로 하락세가 진정되고, 9억원 이하 중저가 단지는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