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8128 0362020060460558128 02 0213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1246860000 1591251615000 related

강원도 “코로나19 극복 위해 1조원 풀었다”

글자크기
소상공인ㆍ구직자ㆍ건설업 맞춤 지원

“전통시장 등 소비심리 개선 두드러져”
한국일보

지난달 25일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에서 열린 ‘다 함께 동행, 지역경제 살리기 챌린지! 긴급재난지원금 쓰리 GO(돕고·살리고·나누고) 캠페인’에서 최문순 지사(왼쪽 세 번째)가 상품권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상 유례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위해 강원도가 1조원에 가까운 긴급자금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적극적인 긴급재원지원금 소비 캠페인 결과 소비심리가 개선되는 등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는 게 강원도의 분석이다.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는 4일 오전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9,657억원을 투입해 경제살리기 대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는 첫 단계로 소상공인 등 30만명을 대상으로 지원한 1,200억원 규모의 긴급생활안정자금과 중소기업 금융지원, 경력단절 여성 등에게 1,388개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소비 장려 캠페인에 나선 데 이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운수업체와 프리랜서, 무급 휴직자에게 고용안정지원금(75억원)을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학교 급식 중단으로 판로를 잃은 농산물 특판과 지역건설업체까지 지원 폭을 늘렸다. 우 부지사는 “소비촉진과 맞춤형 지원으로 각종 경제지표가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4월 강원지역 고용률과 실업률은 61.3 와 3.9 로 전국평균(고용률 59.4 , 실업률 4.2 )을 상회했다. 지난달 5월 소비자 심리지수도 전월 76.3포인트에서 82.8포인트로 상승했다. 특히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은 전국에서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인다고 우 부지사는 밝혔다. 그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과 연계한 강원형 뉴딜사업 등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일보

최문순 강원지사가 지난달 25일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의 한 약국을 찾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탈모약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