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737 0432020060460556737 02 02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4084000 1591244171000 related

검찰 "조국, 문자메시지서 '불로 수익' 언급…횡령 인식한 것"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이 아내 정경심(58)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컨설팅비 명목으로 받은 돈을 두고 '불로수익'(노동 없이 낸 수익)이라고 언급한 문자 메시지 기록이 공개됐습니다.

검찰은 오늘(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공판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문자 메시지는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로부터 컨설팅비 명목으로 받은 돈과 이에 붙은 세금에 대해 조 전 장관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 교수는 2017년 코링크PE에 5억 원을 투자하는 대가로 동생 명의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매달 860만 원씩 총 1억5천795만 원을 동생 계좌로 받은 혐의(업무상 횡령)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이 법정에서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서 정 교수는 컨설팅비에 대한 세금이 연간 2천200만 원 부과됐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엄청 거액'이라며 '불로수익 할 말 없음'이라고 답했고, 정 교수는 다시 '그러니 작년보다 재산 총액이 늘었지'라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검찰은 이 메시지를 근거로 정 교수가 코링크PE로부터 컨설팅비 명목으로 받은 돈이 불법적인 수익이며, 조 전 장관도 불법성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논리를 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는 동안 '불로수익'을 얻었다는 것을 인식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정 교수가 거액의 수익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조 전 장관이 사전에 동의하지 않았다면 이처럼 '불로수익'에 대한 부정적 용어까지 쓰면서 대화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교수 측은 횡령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변호인은 정 교수와 동생이 코링크PE에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았을 뿐 횡령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코링크PE의 실질적 운용자이자 공범으로 지목된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의 주장과도 일치합니다.

오늘 재판은 검찰이 수집한 서증(서류 증거) 가운데 증거로 사용해도 된다는 정 교수 측의 동의를 얻은 것들을 법정에서 공개하는 절차가 진행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