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686 0022020060460556686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591243918000 1591245120000 related

김여정 "망나니짓"에 김홍걸 “성의 보여 달라는 신호”

글자크기
"남북교류 재개를 위해 성의를 보여달라는 신호다."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해석이다.

중앙일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김홍걸 의장이 3일 서울 마포구 사무실에서 향후 정치 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반공화국 삐라를 우리측 지역으로 날려 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 데 대한 보도를 보았다”며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비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최측근인 김 부부장이 과연 대북전단 정도의 작은 일 때문에 직접 나섰을까”라며 "북한이 자존심과 체면을 지켜야 하기에 이번 성명은 협박이라기보다는 '당신들이 성의를 보여주면 우리도 다시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신호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이 말한 전단은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31일 경기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대형풍선에 매달아 날려 보낸 것이다.

이 단체는 앞서 지난 4월 30일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교산리에서 북한을 향해 대북전단 50만장을 날렸다. 대북전단에는 이번 4·15 총선에서 당선된 미래통합당 태영호(서울 강남갑)·지성호(비례대표) 의원에 대한 언급이 담겼다.

통일부는 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며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전단 살포를 막을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이미 검토 중이라고 한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김여정 담화 발표 후 취한 조치가 아니다”라며 “판문점선언 이행 차원에서 정부는 그 이전부터 준비를 해 오고 있었다”고 했다.

중앙일보

탈북자 출신 지성호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탈북자 출신인 지성호 의원은 이와 관련 “인권 삐라가 아닌 북한 주민의 알권리를 위한 대안을 만들고 중단 촉구나 그에 대한 향응의 조치가 있는 게 맞다”며 “북 주민을 무시하고 북 정권에만 초점 맞춘 대북 정책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