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745 0562020060360542745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192800000 1591193348000 related

각종 논란 침묵하며 국회 출근한 윤미향…하태경 “민주당, 작정하고 윤 의원 수호”

글자크기

윤 의원 측 관계자 “예정된 공개 일정 없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금태섭 전 의원, 윤미향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사흘째 국회로 출근했지만, 각종 논란을 둘러싸고는 침묵을 이어갔다.

윤 의원은 3일 오전 8시 10분께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그는 전날 이해찬 대표와 대화 내용과 공식 의정 활동 계획 등을 묻는 기자들에게 손바닥을 들어 보이며 답을 피했다.

그는 남색 재킷 왼쪽 깃 위에 의원 배지 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 배지를 달았다. 다만 전날과 달리 제주 4·3 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는 착용하지 않았다.

의원실 앞은 비교적 조용했다. 보좌진을 제외한 다른 방문자는 없었다. 그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화분 등이 배송되던 전날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윤 의원은 이날도 종일 사무실에 머무르며 1호 법안 등을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 측 관계자는 "예정된 공개 일정은 없다"며 "오늘은 개인 업무를 보고, 초선 의원이니 의정 공부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5일 예정된 의원총회와 본회의 참석 여부도 정해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3일 각종 의혹이 불거진 윤 의원과 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작정하고 윤미향 수호에 나섰다. 이해찬 대표가 1시간가량 윤 의원을 면담하고 호위무사 자처하며 각종 의혹이 소명된 듯하다는 발언까지 했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윤 의원을 감싸는 민주당을 보고 진저리 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렇다고 이 할머니가 통합당에 기댈 수 있을까"라며 "과거 우리 당은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 인권에 무관심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용수 할머니와 심미자 할머니가 오래 전부터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문제 제기했지만 이런 할머니들의 외침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 너무 무심했다"며 "통합당은 그동안의 무관심 반성하고 이용수 할머니가 주창한 새로운 위안부 운동 정신 전폭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미향과 민주당에 대한 비판을 넘어 이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의지하고 기댈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용수 할머니가 강조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위해 함께 투쟁하고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통한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때 이 할머니도 통합당에 마음의 문을 여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