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8883 0092020060360538883 02 0213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76924000 1591178485000 related

"한국인은 단일민족 아닌 동남아서 올라온 복잡한 혼혈"

글자크기

박종화 UNIST 교수, 158명 현대인-115개 고대인 게놈 분석

"한국인은 수만년동안의 혼혈로 진화된 다인족민족"

뉴시스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한국인과 동아시아인 기원 예측 모델에 기반한 한국인 혼혈과 관계된 고대와 현대 게놈들. 회색박스의 혼혈 족보는 수만년간 존재했던 많은 인족들 중, 게놈정보가 밝혀진 인족들을 기준으로 한국인의 기원과 혼합을 컴퓨터로 예측한 그림. 2020.06.03. (사진=㈜클리노믹스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한국인은 단일민족이 아니라 수만 년 동안 동남아시아에서 여러차례 올라온 사람들의 자손으로 이뤄진 복잡한 혼혈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가 대표로 있는 ㈜클리노믹스는 (재)게놈연구재단과 공동 연구를 통해 158명의 현대인과, 115개의 고대인 게놈을 분석해 '한국인이 수만년간의 혼혈로 진화된 다 인족(ethnic group) 민족으로 볼수 있다'는 분석결과를 3일 공개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4만년간의 한국인의 기원과 유전적 혼합과정에 관한 정밀한 게놈분석의 연구결과다.

연구진에 따르면 한국인에게서 일어난 가장 최근의 혼혈화는 석기시대에 널리 퍼져 있던 선남방계(북아시아 지역)의 인족과 4000년 전 청동기/철기시대에 급격하게 팽창한 후남방계(남중국지역) 인족이 3대7 정도로 혼합되면서 지리적으로 확산된 것으로 확인했다.

이는 총 273개의 게놈을 생정보학(bioinformatics) 기술을 이용해 수퍼컴퓨터로 분석됐다. 결론적으로 ‘한국인은 수 만 년 동안 동남아시아에서 여러 차례 올라온 사람들의 자손들의 복잡한 혼혈’이라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수십년간 논쟁의 대상이었던, 까발리 스포자 박사의 중앙아시아 쪽에서 동쪽으로 대륙을 건너온 북방계와 남쪽에서 온 중국계 남방계가 혼합돼 한국인이 형성되었다는 설이 맞지 않음도 재증명했다.

2017년 같은 연구진은 8000년전 신석기 동굴인(선남방계)과 현대의 베트남계 동남아인 (후남방계)을 융합했을 때 한국인이 가장 잘 표현됨을 밝혔었는데, 이번에는 추가로 4만년에서 수천 년 전의 동아시아와 동남아 고대인 게놈 데이터 115개를 분석하여, 선남방계(북아시아지역인)와 후남방계(남중국지역인)의 혼합이 수천 년 전부터 있었다는 것을 보였다.

동아시아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고대인 게놈은, 40,000년 전에 북경 근처의 동굴에서 발굴된 티안유안(Tianyuan)인의 게놈이다.

연구진은 티안유안인이, 고대 아시아 다른 모든 게놈들과 및 현생 아시아인과의 유전적 유사성을 보임으로써, 티안유안인은 아시아 전반에 매우 넓게 분포하고 있었을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티안유안 고대인의 유전자는 현대인의 유전정보보다도, 신석기~철기시대의 동남아 고대인의 유전정보와 더 높은 유사성을 보였다.

뉴시스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현대 한국인의 게놈 혼합(ADMIXTURE) 분석 결과 맨 오른쪽의 한국인들은 일본과 중국인과 같은 그룹으로 묶인다. 2020.06.03. (사진=㈜클리노믹스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것은 최근의 신석기 시대 사람들에게까지도, 티안유안인의 자손들이었다는 것을 뜻한다. 그러다가, 청동기, 철기 시대를 지나면서 티안유안인의 영향이 급히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는데, 이것은 청동기 철기 시대에 중국을 중심으로 새로운 부족이 신기술로 통합 및 정복이 확장되면서 동아시아 인족 전체에 대규모 유전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것을 뒷받침하는 것은 동아시아의 남성의 Y-염색체의 거의 60%이상이 O형 하나로 되어 있는데, 이 Y-염색체는 현재의 양쯔강 유역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전역에 퍼져 있다.

반면, 8000년 전 극동지역의 두만강 위쪽의 악마문동굴(Devil’s Gate)의 신석기 고대인의 게놈의 경우, 티안뉴안과 현대인 둘 다에 유사한 유전적 거리를 보였고, 동남아의 고유골 게놈들 보다는 현재의 동북아 인족의 유전적 요소와 더 큰 유사성을 보였다. 이는 8000년 전까지는, 청동기/신석기의 남중국계(후남방계) 인족이 한반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었음을 뜻한다.

또 현재의 한국인은 악마문동굴(Devil’s Gate) 신석기 고대인의 게놈(8,000년전)과 약 3,500년 전의 동남아 철기 시대의 밧 콤노우(Vat Komnou, 캄보디아) 고대인의 게놈을 융합했을 때, 가장 설명이 잘된다. 따라서, 한국인은 이미 수천 년 전부터 신기술의 등장에 의한 고대인들의 확장과 정복에 의해 교잡된 혼혈화로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측된다.

박종화 교수는 "한국인은 생물학적으로 아프리카에서 출발하여, 수만년 동안 동아시아에서 계속해서 확장, 이동, 혼혈을 거쳐 진화된 혼합 민족이며, 사회적으론, 단일민족이란 통념보다는,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아시아의 많은 인족들과 밀접하게 엉켜있는 친족체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말한다.

㈜클리노믹스는 게놈해독과 고급 생명정보분석을 전문적으로 하며, 앞으로 이런 고급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클리노믹스의 연구진은 8000년 동북아 고대인, 최초의 고래게놈, 호랑이 게놈 및 한국인 표준게놈 사업 등에 수년간 지원과 참여를 해오고 있다.

이 연구는 옥스포드대 출판사 게놈 생물학과 진화(Genome Biology and Evolution)에 지난달 28일자 온라인에 발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