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065 0012020060360533065 03 03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59454169 false true false false 1591165680000 1591165815000 related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고기·제철농산물 소비 급증...슈퍼마켓·전통시장 이용도 늘어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돼지고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쇠고기·돼지고기·제철농산물 등 농식품의 소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의 농식품 소비동향을 알아보기 위해 소비자패널 8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5.9%가 재난지원금 지급을 계기로 평소보다 소비가 늘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재난지원금 사용액 중에서 59.5%는 농식품 구입(36.6%)이나 외식·배달 이용(22.9%)에 지출한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의료비(10.9%), 공산품(10.7%), 문화생활(7.2%), 교육비(6.1%) 순으로 재난지원금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선농산물 구매처로 슈퍼마켓을 이용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52.0%에 이르렀다. 이는 4월 조사 때의 34.5%에 비해 17.5%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전통시장을 이용한다는 응답도 16.2%에서 18.5%로 높아졌다. 농진청은 “재난지원금으로 인한 소비회복 및 지역경제 부양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된 대형마트와 온라인 이용은 각각 8.2%포인트와 10.8% 포인트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육류구입이 전반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 구입이 늘었다는 응답은 44.6%로 가장 많았고, 한우고기 구입이 늘었다는 응답도 34.4%에 이르렀다. 수입 쇠고기 구입이 늘었다는 응답은 18.0% 였다.

신선 농산물 중에서는 제철 농산물의 소비가 큰 폭으로 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채류 중 토마토 구입은 46%, 참외 구입은 43%, 수박 구입은 27% 각각 늘어났다.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가정에서 조리해 먹는 비중은 감소한 반면, 외식이나 배달 수요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식을 늘렸다는 응답은 36.3%로 4월 조사 때의 4.7%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이용을 늘렸다는 응답도 37.5%로 조사됐다.

농진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재난지원금이 한우 고기와 제철 농산물 소비를 늘리는 등 농식품 소비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윤희일 선임기자 yh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