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2980 0672020060360532980 04 0402001 6.1.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65062000 1591165691000

미국인 다수가 트럼프 시위대 진압 방식 반대…대선 영향 미칠까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미국 전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대한 항의 시위가 거센 가운데 미국인 중 절반 이상이 시위대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에 55% 이상이 반대하고 있으며, 이는 오는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앞두고 그의 지지율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3일(현지 시각) 로이터는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와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미국 성인의 64%가 전국적인 시위에 공감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27%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확실하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9%에 불과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강경 진압을 택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위험을 여실히 보여줬다.

미국인의 55% 이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 대응 방식에 반대한다고 답했고, 이중 강력하게 반대한다가 40%를 차지했다. 반면 그의 대응방식에 찬성한다는 답은 39% 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지지도에도 영향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대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맞붙을 예정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등록된 유권자 중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47%를 기록한 반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37%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우세는 10% 포인트로 확대돼 지난 4월 초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차이가 났다.

무소속 유권자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시위 사태 대응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보다 2배 더 많았다.

심지어 공화당 지지자들 중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 대응방식에 찬성하는 응답자가 67%로, 이는 그의 직무 수행을 좋아하던 82%의 지지자보다도 현저히 낮았다.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평화적인 시위를 지지하지만, 이로 인한 재산 피해가 시위대의 명분을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4분의 1도 안되는 미국인들이 폭력 시위가 적절한 대응이라고 답해 대부분은 평화적 시위를 지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여론 조사는 미국 전역에서 온라인을 통해 실시됐으며 미국 성인 1004명이 응답했다. 신뢰도는 조사는 미 전역에서 온라인, 영어로 실시됐고 1004명의 성인이 답했다. 신뢰도는 ±4%포인트의 오차 범위를 나타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