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7511 0512020060360527511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5192000 1591155199000 related

윤미향 출근 사흘째 '정중동'…사무실서 조용히 '1호 법안' 준비

글자크기

'나비 배지' 달고 의원회관 출근…"외부 일정 없이 법안 준비 등 개인 업무"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출근을 하고 있다. 2020.6.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활동과 관련해 여러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사흘째 정상적으로 국회에 출근했다.

윤 의원은 전날과 동일하게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배지'를 달고 오전 8시10분쯤 국회 의원회관 530호 사무실로 들어섰다. 윤 의원은 이후 오전 내내 사무실에 머물면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윤 의원은 이날 점심도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외출 없이 사무실 안에서 해결할 예정이다.

윤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부지검 출석에 대해 연락받은 것이 없다"며 "오늘 의원님 외부 일정은 없다"고 답했다.

또 다른 윤 의원실 관계자는 윤 의원이 "현재 개인 업무를 보고 있다"며 "21대 국회 1호 법안 관련해 몇 가지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5일 본회의 참석 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외부와의 직접 접촉을 최소화하는 대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의혹 해명 및 내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회의원회관 530호 이야기'를 제목으로 민주당 권리당원 등이 보내온 응원 메시지를 소개한 바 있다.

지지 메시지에는 '의원님을 응원하는 국민들이 훨씬 많다는 것을 잊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란다', '당당하게 의정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달라. 항상 응원하겠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