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6062 0372020060360526062 08 08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1953000 1591151966000

20만원대 초저가 ‘진짜’ 공짜폰 대격돌!

글자크기

20만원대 갤럭시A21s 내달 출시

삼성·LG·샤오미 저가폰 ‘3파전’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만~30만원대’ 진짜 공짜폰이 격돌한다. 샤오미의 홍미노트9S에 이어 삼성전자도 20만원대 초저가폰 갤럭시A21s를 다음달 국내 출시한다. 앞서 LG전자도 30만원대 저가폰 Q51를 내놓았다. 중저가폰 경쟁에서 가격을 더 낮춘 초저가 공짜폰 경쟁이 불붙었다.

▶진짜 공짜폰의 등장= 삼성전자는 초저가 LTE(롱텀에볼루션)폰 갤럭시A21s를 국내에 출시한다. 갤럭시A21s는 해외에서 한화로 약 28만원에 판매된 제품이다. 5000mAh(밀리암페어시) 초대용량 배터리에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를 포함, 쿼드(4개) 카메라가 탑재됐다. 6.5인치 HD+ 전면 디스플레이에 삼성페이와 15W(와트)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후면에는 지문 센서도 달렸다. 필요한 기능은 다 있지만, 출고가는 램과 저장용량에 따라 20만~30만원대로 예상된다.

3GB 램(RAM)에 32GB, 4GB·6GB 램에 64GB로 나뉘어 출시된다. 그동안 미국, 러시아,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만 판매됐다. 삼성전자는 앞서 출고가 37만 4000원의 갤럭시A31도 출시하는 등 초저가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홍미노트9S는 4GB 램/64GB 용량은 26만4000원, 6GB 램/128GB 용량은 29만9200원으로 최신 기종으로는 드물게 ‘20만원대’의 파격적인 출고가가 책정됐다. 자급제폰으로만 풀리던 이전과 달리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엠모바일 등 국내 이통사 온라인 망에서도 판매 중이다.

LG전자의 Q51은 출고가 31만 9000원에 6.5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 13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LG페이에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DTS:X’ 입체음향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Q51에 이어 최근엔 출고가 36만 9600원의 ‘Q61’을 출시해 저가폰 라인업을 확대했다.

▶저렴한 LTE 요금 약정만으로도 공짜= 현재 다른폰도 ‘0원폰’이라고는 하지만 이는 고가 요금제 선택, 제휴 카드 할인, 중고폰 반납 등 제약 조건이 많다. 사실상 진짜 공짜폰이 아니다. 하지만 20만~30만원대 초저가폰은 비교적 저렴한 LTE요금제 2년 약정만으로도 별다른 조건 없이 공짜로 구입이 가능하다. 초저가 공짜폰에 대한 고객의 반응도 좋다. 홍미노트9S는 사전예약 실시 후 이틀만에 초도물량 2000대가 모두 소진됐다. Q51은 오프라인 대리점에서 꾸준히 판매량 10위권 안에 들고 있다. 지난 주에도 KT향 Q51이 오프라인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박지영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