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8550 0092020060260508550 01 01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3898000 1591083914000 related

강기정 만난 김종인 "177석 보유하고 무슨 걱정이 많나"(종합)

글자크기

김종인 "거대야당이 원구성에 포용력 가져야"

"3차 추경 할 수밖에 없어…협조할 부분은 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접견하고 있다. 2020.06.02.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최서진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 개원 및 원(院) 구성 협상과 관련, 여당이 "포용적인 자세"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해서는 협조할 부분은 협조할 수 있다고 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로 김 위원장을 예방하고,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축하 난(蘭)을 선물로 전달했다.

강 수석은 난을 건넨 후, "그동안 정부가 나름대로 국민들을 믿고 코로나 방역 조치를 했는데 이제부터는 '경제 대표님'(김 위원장 지칭)이 해주셔야 되지 않겠나"라고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지금 2단계 시작에 들어간다. (그동안) 방역 관점에 주력했으니 이제 처음과 달리 사회 제도 문제까지 거의 비슷한 시각에서 봐야 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 회복 문제, 국민 생활 안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해줘야 한다"고 했다.

3차 추경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정부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인 35조원 가량의 3차 추경을 편성해 오는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다음 4일 국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1일)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도 3차 추경안 처리 협조 여부에 대해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만들어지면 협조해야 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강 수석은 1차 추경은 90% 이상, 2차 추경은 거의 95~100%가 집행됐다면서 김 위원장을 향해 "3차 추경은 6월에 꼭 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상당한 재정이 투입될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10~20조 가지고는 안 될 거라 생각했다. 3차 추경은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 본다"면서도, 내용을 봐서 협조할 부분은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강기정(오른쪽) 청와대 정무수석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접견하고 있다. 2020.06.02.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강 수석은 "순부채증감을 100조를 안 넘기려 하다 보니까, (추경을) 35조3000억원 정도로 낮추니 어깨가 무겁다"면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가 구성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대통령님은 5일 (국회)개원 연설하시려고 열심히 지금 문장도 다듬고 하는데…"라며, 예결위를 비롯한 상임위 구성과 국회 개원 등을 은근슬쩍 압박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0년간 국회가 관행으로 해온 대로만 하면 문제될 게 없는데, 거대여당이 포용적인 자세를 좀 취해주면 될 것"이라며 "강 수석께서 여당에서 영향력을 행사해가지고 빨리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환담에 이어 30분 정도 진행된 차담회에서도 원 구성 협상과 관련, "177석 거대의석 보유하고 무슨 걱정이 그리 많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30년 , 민주화 이래 해 온 관행은 지키는 것이 원칙이다. 서로를 위해 그것이 좋다"며 "억지로 없던 것 하면 안 된다"고 재차 여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코로나 19가 지나면 여야 논쟁이 필요치 않을 정도로 경제 회복이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며 "합리적인 국정운영이면 적극 협력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