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053 0522020060260491053 07 0701001 6.1.11-RELEASE 52 뉴스핌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91055520000 1591055627000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마지막 티켓 오픈…8월19일 대구 개막 확정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서울 마지막 티켓 예매 오픈과 함께 대구 공연 일정을 확정했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 에스앤코) 서울 공연의 7월 3주간의 티켓은 12일 오후 2시에 오픈한다. 한국 공연의 마지막 도시가 될 대구 공연은 8월 19일부터 9월 27일(대구 계명아트센터)로 확정됐다. 대구 공연 티켓은 19일 오후 2시부터 예매가 시작된다.

7년 만에 내한한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당분간 국내에서 만나볼 수 없을 예정이다. 마지막 서울 공연과 더불어 대구 공연을 확정한 만큼, 관객들의 예매 열기가 예상된다. 대구 공연 일정이 정해지면서, 서울 공연은 오는 8월 7일까지로 일정이 조정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에스엔코] 2020.06.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만나는 '오페라의 유령' 서울 공연은 12일부터 18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최대 20%(BC카드 결제 한정)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BC카드 페이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 공연은 8월 19일부터 9월 27일까지 단 6주간의 무대로 계명아트센터에서 올린다. 오는 19일 2시 첫 티켓을 오픈한다. 8월 19일부터 8월 30일까지의 공연을 예매할 수 있으며 위메프, 인터파크, 예스24, 하나티켓, 옥션티켓, 멜론티켓, 티켓 11번가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오페라의 유령' 팀에게 대구는 특별한 도시다. 역대 공연 중 서울 외에 유일하게 '오페라의 유령'이 공연된 도시이자 2014년 25주년 기념 내한공연의 앙코르 공연을 서울이 아닌 대구에서만 할 정로 인연이 깊다. 프로덕션은 "오랜 시간 기다려온 대구 관객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한국 공연의 대단원의 마지막을 장식할 도시 대구에서 완벽한 공연으로 위로를 드리고 싶다. 종전과 마찬가지로 관할 당국의 지침에 따라 철저하게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안전한 공연장에서 여러분들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에스엔코] 2020.06.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한국공연은 관객들의 협조 속에 정기적인 방역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열 감지 화상 카메라 및 비접촉 체온 측정 등을 통한 발열 모니터링, 문진표 작성, 관객과 배우의 근거리 접촉 제한 등의 방역 과정을 이행하며 공연 중이다.

전 세계 1억4000만명이 관람한 뮤지컬로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대표적인 명작 '오페라의 유령' 서울 공연은 8월 7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대구 공연은 8월 19일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