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366 0432020060260489366 04 0401001 6.1.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049773000 1591057573000

트럼프 "쓰레기들 제압하라"…시민도 사망 '혼돈의 美'

글자크기
<앵커>

백인 경찰에 의한 비무장 흑인의 사망. 뿌리 깊은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에서 벌써 일주일째입니다. 매일 밤 약탈과 방화가 일상이 됐습니다. 체포된 사람만 4천여 명에 이르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주지사들에게 쓰레기들을 제압하라고 닦달해 논란을 더 키우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플로이드 씨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역으로 점점 더 거칠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주요 도시에서 밤마다 약탈과 폭력, 방화가 일상이 된 가운데 시위 시작 후 7일 동안 체포된 사람은 4천여 명에 이른다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월마트 등 대형 유통 매장들이 폐쇄에 들어갔고 야근 통행금지령도 40개 이상 도시로 확대됐습니다.

미 중부 켄터키 주에서는 주 방위군이 투입된 이후 처음으로 시민이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켄터키 주지사는 역시 흑인인 53살 맥아티 씨가 월요일 새벽 경찰과 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며 영상 공개를 비롯해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뉴욕시도 지난 주말 뉴욕 경찰이 차량으로 시위대를 밀어붙인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태 수습을 주도해야 할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들과의 전화 대책 회의에서 폭력화한 시위대를 쓰레기라고 비난하며 힘으로 제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전화 음성) : 미네소타주에서 일어난 일은 전 세계에 웃음거리가 됐습니다. 현장을 장악하지 못했습니다. 주지사들은 제압해야만 합니다.]

반면 숨진 플로이드 씨 가족은 사망 현장을 찾아 폭력으로는 문제 해결이 안 된다고 호소했습니다.

[테런스/故 플로이드 씨 동생 : 그들은 우리가 우리 물건을 파괴하는 걸 원합니다. 그렇게 해서는 바뀌지 않습니다. 다른 방식으로 해봅시다.]

플로이드 씨 가족의 의뢰를 받은 부검의는 질식과 과다출혈이 사인이라며 목을 누른 경찰관 외에 다른 경찰관들이 플로이드 씨를 제압한 것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트럼프 "폭동과 약탈 저지 위해 군대 동원" 초강경 대응
손석민 기자(hermes@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