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784 0022020060160486784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017058000 1591060494000 related

윤미향 한밤 페북 "내 계좌로 나비기금 받았지만, 혼용 아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왼쪽 사진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과 웃으며 대화하는 모습. 그가 이날 오후 올린 페이스북 내용.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2년 본인 명의로 만들어진 ‘나비 기금’에 대해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2년 개설된 계좌는 ‘혼용’ 계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2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며 “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 썼다.

이어 “그 뜻을 담아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다.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며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다.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정리했다.

앞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던 윤 의원은 취재진으로부터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는데,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해명을 한 셈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