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309 0022020060160486309 02 0204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2967000 1591047308000 related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수사 검사들 불기소 처분

글자크기
중앙일보

검찰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에서 불거진 증거 조작 의혹과 관련해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검사들이 법적 처벌을 피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국가보안법상 무고·날조 등 혐의로 고소된 당시 수사팀 검사 2명에 대해 지난 4월 증거불충분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불기소 처분 결정문에서 "당시 수사를 진행한 검사들은 출·입경 기록이나 회신공문 등 사건과 관련된 증거 위조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위조된 사실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사건 피해자인 유우성씨는 화교 출신 탈북자로 2004년 탈북한 뒤 2011년부터 서울시 계약직 공무원으로 일하다 국내 탈북자들의 정보를 동생 유가려씨를 통해 북한 보위부에 넘겨준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2013년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유가려씨 진술 등을 근거로 유우성씨를 기소했으나 검찰이 항소심 재판부에 제출한 유씨의 북한·중국 국경 출입기록이 허위로 드러나면서 2015년 10월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됐다.

재판 과정에서 유가려씨는 6개월 동안 국정원 합동신문센터에서 변호인 조력을 받지 못한 채 조사받았으며 폭언·폭행 등 가혹 행위를 받고 거짓 진술을 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검찰은 2014년 자체 진상조사팀을 꾸려 수사를 벌였고, 국가정보원 직원 2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다만 유씨 사건을 담당한 검사 2명은 무혐의 처분했다.

이후 유우성씨는 국가정보원 수사관들과 검사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지만 검찰은 이번에도 불기소처분을 내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m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