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190 0562020060160485190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004898000 1591012203000 related

의원실서 웃는 윤미향…국회 첫 출근

글자크기

취재진 질문 답변 않고 들어가 / 與 내부선 “의혹 해소에 불충분” / 野, 윤· 이규민 보좌진 채용 비판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1일 국회로 출근해 공식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백팩을 메고 황토색 스카프를 목에 두른 차림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의 남색 재킷 왼쪽 깃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배지’와 제주 4·3 사건을 뜻하는 동백꽃 배지가 달려 있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일 국회 의원회관 내 자신의 사무실에서 보좌진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자신의 사무실인 의원회관 530호로 들어갔다. 창문 틈으로 보이는 윤 의원은 노트북으로 업무를 보면서 누군가와 전화를 하기도 했다. 이날 윤 의원 사무실엔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축하 난도 배달됐다.

민주당 내에선 윤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상당수 의혹에 대한 해명을 했고 검찰 수사에서 나머지 의혹들에 대한 소명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엄호 기류’가 여전하다. 다만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수사가 시작돼 기자회견에서 근거자료를 공개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해도, 최소한 개인 계좌로 받은 후원금 지출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공직을 하고자 하는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세계일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무실이 굳게 닫혀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윤 의원을 감싸는 민주당을 재차 비판하며 윤 의원과 이규민 의원이 ‘김복동 희망재단’과 안성신문 관계자들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을 공개 비판했다.

TF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은 “윤 의원 본인 외에 남편과 딸 등 주변 사람이 정부 보조금과 후원금으로 돈 잔치를 하고 보좌진으로 채용되는 등 자리가 생겼다. 김복동 희망재단 운영진은 (윤 의원의) 4급 보좌관, 안성쉼터 매매 중계한 안성신문 황모 기자는 (이 의원의) 4급 보좌관으로 채용됐다”며 “16박17일의 정대협 주최 평화기행, 윤 의원 (쉼터 관리 대가로) 아버지가 받은 7500만원 등이 후원금인지 정부 보조금에서 나온 돈인지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은산·이창훈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