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4719 0562020060160474719 02 02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7221000 1590987554000 related

'기생충 현실판?'… 극장 건물 아래층에 몰래 살던 50대 적발

글자크기
광주의 한 영화관 건물 아래층에 몰래 기거하고 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쯤 광주 서구 한 영화관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바싹 긴장하며 현장에 출동했지만 소방과 경찰은 영화관 어디에서도 불길을 찾을 수 없었다.

세계일보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타는 냄새의 진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화관이 있는 6층부터 건물 곳곳을 샅샅이 뒤져본 경찰은 이 건물 2~3층을 수색하다 화들짝 놀랐다.

에스컬레이터 인근 구석에서 A(56)씨가 살림을 차려놓고 거주하고 있었던 것. 냄비와 버너 등 조리기구는 물론 양념통까지 갖춰놓은 점 등에 미뤄 상당 기간 머무른 것으로 보였다.

당초 이곳은 상점으로 쓰이다 입점 업체가 없어 사람이 오가지 않은 빈 층으로 남겨져 있었다.

영화관에서 난 타는 냄새 역시 A씨가 무엇인가 조리를 하려다 냄비를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내 물건이 아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고 부인했다고 한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