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649 0232020060160461649 01 0101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4616000 1590964635000 related

北, 윤미향 논란에 "친일 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

글자크기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문제의식 없었다…죄송"

아시아경제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북한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친일 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책동의 산물'이라고 규정하며 "진보세력을 부패세력으로 몰아 정치적으로 매장해보려는 음흉한 속심이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달 31일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 보수 패당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반일(反日) 단체인 정의연의 부정부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진보민주개혁 세력에 대한 비난 공세에 악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매체는 "친일에 쩌들 대로 쩌든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윤 의원의) 의혹 사건을 반일 세력을 공격하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먹잇감을 만난 승냥이 무리처럼 날뛰고 있다"며 "보수패당이 진보단체들을 '일본을 팔아 이익을 챙기는 반일세력'으로 공공연히 매도하면서 그 무슨 진상규명을 떠들어대고 있는 것이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부정부패 의혹 문제를 의도적으로 여론화하여 진보민주세력에 대한 민심의 불신과 배척 기운을 고취하려는 친일적폐세력의 비열한 음모책동의 산물"이라고 했다.


또 "친일이 반일을 심판하고 부정의가 정의를 농락하려드는 남조선의 비극적 현실은 각 계층 인민들이 비상히 각성하여 친일매국세력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나가야 한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9일 윤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윤 의원은 "후원금이나 장례비를 모금하기 위해 개인 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나도 크게 문제의식이 없었던 것 같다.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정산을 해 사용해 왔지만 최근 계좌이체 내역을 일일이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며 "고발된 사실 중 하나이므로 구체적으로 조사과정에서 자세히 소명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가겠다"면서도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말씀드릴 수 없음을 미리 양해 드린다"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