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603 0562020060160460603 04 04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955200000 1591018895000

'흑인 사망' 시위 격화에… 백악관 안보보좌관, 軍 투입 여지 남겨

글자크기

"필요하다면 배치할 수 있는 군 자산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1일(현지시간) 흑인 남성을 백인 경찰관의 강압적으로 체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로 인한 항의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로선 주 방위군에 대한 연방 통제 권한을 발동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세계일보

한 예술가가 3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벽화를 그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로이터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현시점에서 주 방위군을 연방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그러나 필요하다면 우리는 배치할 수 있는 추가 군 자산을 갖고 있다”며 “주지사들과 시장들이 필요하다면 그리고 그들이 상황을 통제할 수 없다면…”이라고 군 투입 여지를 뒀다.

그러면서 법 집행 결정은 주지사 및 시장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3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류액을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우리는 주지사들과 시장들이 그들의 도시를 통제하기 위해 필요한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비군 조직인 주 방위군은 주와 연방 정부의 이중 통제를 받지만, 대통령은 주지사의 동의 없이도 병력을 동원할 수 있으며 국방부에는 주 방위군을 통솔하는 별도의 국이 설치돼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