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558 0042020053160459558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930763000 1590930967000

"日, 1차 입국 규제 완화 베트남 등 4개국"...한국은 빠져

글자크기
[앵커]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입국 규제를 단계적으로 풀 것으로 보입니다.

베트남 등 4개 나라가 우선 대상인데 최근 감염이 다시 확산 중인 한국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도쿄 등 5개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를 모두 해제하면서 동시에 입국 거부 대상국은 11곳 늘렸습니다.

규제 기간도 6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했습니다.

국내 상황은 어느 정도 안정됐다는 판단 아래 바이러스 유입을 더 철저히 막겠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 / 지난 25일 기자회견 : 오늘 정부 대책회의에서는 미즈기와 대책 강화를 결정합니다. 입국 거부 대상 국가는 100개국을 넘기게 됩니다.]

하지만 경제 교류에 차질이 크다는 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일본 정부는 단계적 완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1차 대상으로는 베트남과 태국, 호주, 뉴질랜드를 우선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모두 감염자가 적고 일본과 경제적으로 밀접한 국가들입니다.

하지만 경제 목적의 입국에 한해 규제 완화를 타진해 온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한국은 최근 외출 제한 등을 완화한 뒤 집단 감염이 확산한 점이 불안 요인으로 꼽혔고, 중국은 미국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점 때문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입국 규제 완화는) 상대국의 감염 상황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종합적으로 판단하고자 합니다.]

모테기 일본 외무성 장관은 경제와 연구 목적을 우선 풀고, 유학생 등은 그 다음, 관광객은 가장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1차 대상국에 대한 완화 조치도 빨라야 7월부터 적용될 전망이어서 한일 양국을 오가게 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압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