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7334 1112020053160457334 01 0101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3657000 1590978937000 related

北도 윤미향 엄호···"친일·적폐 토착왜구의 모략"

글자크기

北선전매체, 여권 인사들과 판박이 논리 펼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기억연대 운영 논란에 빠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여당 의원들뿐 아니라 북한까지 엄호에 나섰다. 북한은 윤 의원 논란을 “남조선 보수패당의 비열한 음모”로 규정하고 “친일 청산 투쟁을 끝까지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착왜구’ ‘친일’ ‘적폐’ ‘진보민주세력’ 등 남한에서 보수진영을 비판할 때 쓰는 용어들을 사용하면서 공교롭게도 민주당 강성 의원들과 똑같은 논리의 주장을 내놓았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1일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고 “최근 남조선 보수 패당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반일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의 부정부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진보민주개혁 세력에 대한 비난 공세에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 마디로 친일에 쩌들 대로 쩌든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윤 의원의) 의혹 사건을 반일 세력을 공격하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먹잇감을 만난 승냥이 무리처럼 날뛰고 있다”며 “보수패당이 진보 단체들을 ‘일본을 팔아 이익을 챙기는 반일세력’으로 공공연히 매도하면서 그 무슨 진상규명을 떠들어대고 있는 것이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매체는 또 “부정부패 의혹을 의도적으로 여론화해 진보세력에 대한 민심의 불신과 배척 기운을 고취하려는 친일·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 책동의 산물”이라며 “남조선 각 계층이 보수패당의 비난 공세를 두고 일본의 사죄 및 배상을 막으려는 토착왜구들의 모략 날조극이라고 단죄 규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의 비극적 현실은 각 계층 인민들이 비상히 각성해 친일매국세력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 나가야 한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의원은 21대 국회 임기 시작에 따라 이날 부로 공식적인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