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4466 0022020053160454466 01 0108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56652691 false true true false 1590903507000 1590904835000 related

'김정은 총애' 이성국 4군단장 사망···2년 지나 뒤늦게 발표 왜

글자크기

북한 노동신문, 30일 뒤늦게 관련 보도

북한의 황해도 전방을 관할하는 4군단장인 이성국 상장이 지난 2018년 사망했다고 북한 관영 노동신문이 30일 전했다.

중앙일보

김정은 집권 후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황해도 일대를 관할하는 4군단장을 맡았던 이성국(원안)이 지난 2018년 10월 52세 나이로 사망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일 30일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은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은 그 집안 가풍인 것 같습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그가 2018년 10월 불치의 병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북한 만경대혁명학원 출신인 이성국은 2013년 47세의 나이에 4군단장에 부임했다. 4군단은 2010년 천안함과 연평도 포격사건을 일으킨 북한의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다.

이성국은 5년간 4군단장을 맡은 동안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수시로 수행하곤 했다. 신문은 그가 김정은 위원장의 작전 구상을 실현하고자 “대연합부대관하 부대들과 서남전선 최대열점 지역의 섬방어대들을 끊임없이 찾았다”고 소개하면서 김 위원장이 이 방어대들을 찾을 때마다 이성국이 충직하게 보좌했다고 언급했다.

실제 이성국은 2015년 2월 서남전선 부대의 섬타격 연습 현지지도, 2016년 11월 서부전선 마합도방어대 시찰, 갈리도 전초기지 및 장재도 방어대 시찰, 2017년 5월 장재도방어대와 무도영웅방어대 시찰 등 김 위원장의 서부전선 시찰에 동행하는 모습이 잇따라 공개돼 김 위원장의 신임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 바 있다.

특히 김 위원장 집권 이후 군 수뇌부의 세대교체가 대대적으로 이뤄졌는데, 이성국이 선두주자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집권한 뒤 야전의 군단 사령관으로 40~50대를 임명했다”며 “이성국 사망 이후 최근까지도 북한군 고위 장성의 세대교체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