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0357 0512020053160450357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9201000 1590889268000 related

하태경 "윤미향 보고 등돌렸다가 민경욱 보고 다시 민주당 가"

글자크기

"선거조작 괴담꾼 하나 출당 못시키면 통합당 혁신 요원

오늘 오전 11시 '선거조작 주장은 조작' 기자회견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민경욱의 중국 해커 총선 개입 'Follow the Party(팔로 더 파티)' 주장은 지만원의 북한특수부대 5·18개입설과 같이 황당무계한 괴담"이라며 "통합당이 과거 지만원 괴담에 부화뇌동해서 얼마나 큰 정치적 타격을 받았느냐"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경욱의 중국 해커 총선 개입 괴담과 우리 당이 명확히 선을 그어야 하는 이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민경욱 전 의원의 중국 해커 총선 개입 주장이 조작임을 드러내는 근거자료를 공개할 예정이다.

하 의원은 전날(30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야당 혁신을 위해 우선 당내 괴담세력부터 청산해야 한다"며 "'팔로 더 파티' 하면서 중국 해커가 선거조작했다고 떠드는 괴담꾼 하나 출당 못시킨다면 통합당 혁신은 요원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지난 총선 때 통합당 참패 원인은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우리가 혁신이 안되었기 때문"이라며 "조국 보고 민주당 등 돌리고 싶은 사람들도 많았지만 그분들도 통합당 쳐다보니 조국 못지 않은 비호감 수구 인사들 때문에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똑같다. 윤미향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리고 있다"며 "그래서 민주당 비판 목소리 높아도 당 지지율이 안 올라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