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0059 0042020053160450059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887148000 1590888014000 related

닻 올린 21대 국회...원 구성 제자리 속 담금질

글자크기

21대 국회 임기 개시…내일부터 본격 활동 전망

첫 관문 '원 구성 협상'…아직 여야간 평행선

민주당 "총선 민의 반영해 모든 상임위 가져가야"

[앵커]
21대 국회가 4년간의 임기를 개시했습니다.

내일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데 밑바탕이 될 원 구성 협상은 아직 제자리 걸음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의정활동을 위한 담금질에 각각 들어갔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21대 국회가 임기를 개시했는데 본격 활동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원 구성 협상이 첫 관문이 되겠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21대 국회가 토요일인 어제부터 4년간의 임기를 시작했습니다.

첫 월요일인 내일부터 여야 각 당과 300명의 국회의원들이 본격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가 제대로 가동하기 위해서는 일단 국회 운영의 핵심인 상임위원장 선정과 배정 등 원 구성이 완료돼야 합니다.

여야는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간 협상을 통해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지만, 아직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핵심인 법제사법위와 예산결산특위를 가져가는 것은 물론,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반영해 모든 상임위를 도맡아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법사위와 예결위는 국회 본연의 기능인 행정부 견제 차원에서 절대로 양보할 수 없고, 민주당의 전 상임위 운운에는 아예 국회를 없애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는 5일에 첫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과 부의장 등 의장단을 선출하고, 8일까지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치도록 국회법에 규정돼있습니다.

하지만 역대 국회가 시간 차이는 있지만 다 지각 출발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법정 시한을 지킬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여야는 원내수석부대표가 내일 다시 만나 원 구성 협상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앵커]
원 구성 협상 외에도 여야가 21대 국회를 성공적으로 보내기 위한 각각 담금질에도 나서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민주당은 오늘 오후 김태년 원내대표가 직접 기자간담회를 자청했습니다.

아무래도 21대 국회 운영을 진두지휘하는 여당 원내대표인 만큼 향후 방향과 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3차 추경을 비롯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국회 차원의 지원 방안과 중점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 만들기에 대한 언급이 주를 이룰 전망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주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던 윤미향 의원과 조건부 의원면직 결정이 내려진 황운하 의원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도 주목됩니다.

이에 맞서 통합당은 내일부터 김종인 비상대책위가 본격 가동됩니다.

내일 현충원 참배와 함께 첫 회의를 열어 총선 참패 수습과 당 쇄신, 21대 국회 중점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일단 통합당은 1호 법안으로 코로나19 위기탈출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민생경제 살리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윤미향 의원 등 국민적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에도 힘을 싣는다는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