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559 0142020053060445559 01 0103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5347000 1590825351000 related

DJ 40억대 유산 놓고, 차남·삼남 '법적분쟁'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고 이희호 여사의 아들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당시 민화협 상임의장 및 유가족이 지난해 6월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유산을 놓고 차남과 삼남 두 아들이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감정가액 32억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와 남은 노벨평화상 상금 8억원 등 40억원대 유산을 놓고 차남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삼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3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박범석)는 차남 김홍업 이사장이 삼남 김홍걸 의원을 상대로 낸 동교동 사저 관련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지난 1월6일 받아들였다.

김홍걸 의원은 이희호 여사 별세 이후 감정가액 동교동 사저 소유권을 자신의 명의로 바꿨고, 21대 총선을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자신의 재산으로 신고하기도 했다.

김홍업 이사장과 김홍걸 의원은 이복형제 사이다.

장남인 고 김홍일 전 의원과 김홍업 이사장은 김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차용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김홍걸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차용애 여사 사망 뒤 이희호 여사와 재혼해 태어난 삼남이다.

김홍걸 의원은 이같은 분쟁에 아직 뚜렷한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

이희호 여사가 생전 삼형제 동의 아래 작성한 유언장을 놓고 김 이사장과 김 의원이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언장에는 노벨상 상금 8억원을 김대중기념사업회에 기부하고, 동교동 사저를 김대중·이희호 기념관으로 운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지방자치단체나 후원자가 사저를 매입해 기념관으로 사용할 경우 보상금 3분의 1을 김대중기념사업회에 기부하고 나머지를 삼형제가 균등하게 상속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쟁점은 해당 유언장이 별도의 공증 절차 여부다. 김 의원 측은 이에 따라 유언장의 무효를 주장하며, 이 여사의 유일한 법정상속인인 자신에게 소유권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법상 부친이 사망한 이후 전처의 출생자와 계모 사이의 친족 관계가 소멸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김 의원은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에 불복, 지난달 17일 가처분 이의 신청서를 냈고 법원은 지난달 29일 이와 관련한 심문기일을 진행한 상태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