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376 0022020053060444376 01 01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16360000 1590819201000 related

윤건영 '개인계좌 의혹'에…김웅 "횡령" 최강욱 "10년 지난 일"

글자크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하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개인 명의의 별도 계좌를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굳이 개인계좌를 사용한 이유와 그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는 한 횡령이라고 봐야 한다”는 견해를 냈다.

중앙일보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출신의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인계좌가 있음에도 개인계좌로 돈을 받거나 자금을 옮기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썼다. 그러면서 “어느 단체의 대표가 돈을 사용했는데 그 사용처에 대한 증빙자료를 제시하지 못하고, 이유와 사용처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한다면 횡령으로 추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단(2003도2807)”이라고 적었다.

앞서 미래연에서 회계 업무를 맡았던 직원 김모씨는 지난 29일 시사저널을 통해 윤 의원이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일하던 2011~2012년 미래연 법인통장 외 김씨 명의의 통장을 하나 더 운용했다고 주장했다. 미래연은 이명박(MB) 정부 시절 노무현 정부 출신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을 중심으로 설립된 법인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자신 명의의 통장에서 윤 의원 명의의 통장으로 총 2400여만원이 여러 차례 이체된 명세를 근거로 들며 윤 의원이 개인 목적의 계좌를 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법인통장과 달리 이 통장은 윤건영 (당시 미래연) 실장에게 직보했다. 사실상 ‘윤건영 통장’”이라고 주장하면서다.

중앙일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 측 관계자는 30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10년 전 일이라 윤 의원도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윤 의원 개인이 다른 목적으로 활용한 것도 없고 미래연의 차명계좌는 더욱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부당하게 쓰려고 했다거나 따로 빼돌리려고 했으면 계좌이체 기록을 남겼겠느냐”며 “미래연의 공식 수익이 아닌 돈을 미래연을 위해 쓴 것이지 불투명한 돈 거래 목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2011년 김씨 명의의 통장이 개설되면서 신규 입금된 1100만원은 “미래연의 어려운 재정 상황을 아는 사람들이 미래연에 도움을 주려고 보내 온 돈”이라는 게 윤 의원 측의 해명이다. 미래연의 공식 수익금이 아니기 때문에 법인통장이 아닌 별개의 통장으로 보관했다는 설명이다. 윤 의원 측 관계자는 “공식 후원처리를 하지 않는 게 죄라면 죄겠지만, 전부 미래연을 위해 썼고 사사롭게 개인이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수차례에 걸쳐 윤 의원에게 입금된 2400여만원은 “미래연이 재정적으로 어려웠던 초기 4~5개월간 윤 의원이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가면서 운영비·인건비에 보탰던 돈을 돌려받거나, 밀렸던 본인의 월급을 받은 것”이라며 “근거 없이 받아간 돈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면 횡령”이라는 김웅 의원의 주장에는 “그러면 윤 의원이 기획실장으로 일하면서 받은 월급을 어디에 썼는지 전부 공개하라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중앙일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초선의원 연찬회에 참석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전날(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 관련 의혹 보도와 관련해 “10년도 더 지난 일을 들춰내 먼지를 풀풀 날리게 하는 걸 보면 검찰정치가 여전하다는 징조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로 드러난 민의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노리는 목표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썼다. 윤 의원과 최 대표는 각각 국정기획상황실장과 공직기강비서관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