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435 0722020053060443435 04 0401001 6.1.12-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90808140000 1590808215000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철폐"…중국 "큰 대가 치를 것"

글자크기


[앵커]

홍콩 보안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처리를 강행한 것에 대해,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은 이에 대해,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9일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처리 강행에 대한 보복 조치입니다.

트럼프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은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홍콩은 더는 우리가 제공한 특별대우를 보장할 정도로 충분히 자치적이지 않습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대우를 보장해 왔습니다.

그러나 중국이 최근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해온 일국양제 원칙에 맞지 않고 인권을 침해한다며 법 제정 시 강력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중국 언론들은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30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의 발언 내용을 보도하면서 "무모한 제재에 대해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양국이 코로나19 책임론을 놓고 충돌하는 가운데 홍콩보안법을 둘러싼 갈등까지 불거지면서 양국의 대치 양상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서영지 기자 , 김영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