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7407 0142020052960437407 04 0401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4985000 1590745008000

中 "사드 단호히 반대...美, 한중관계 방해 말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 경찰병력이 배치된 가운데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를 향해 군 장비를 실은 트럭이 이동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 사드 기지의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지상수송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2020.5.2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이 29일 한국에서 이뤄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 교체에 대해 “사드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고 중국과 한국의 관계를 방해하지 말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경북 성주에 있는 사드 기지의 노후 장비 교체를 위한 수송 작전을 펼쳤다.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진행된 만큼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하지만 한국 정부 당국은 수송 이전에 중국 정부에 계획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중국과 한국은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명확한 공동 인식이 있다”며 “우리는 한국이 공동 인식을 엄격히 준수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중한 관계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