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5875 0092020052960435875 01 01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0657000 1590749369000 related

윤미향, 의혹 전면 부인 '정면 돌파'…정치권 후폭풍 예고

글자크기

21대 임기 시작 직전 회견…의혹 적극 소명

"검찰 수사 성실히 응할 것"…사퇴 요구 일축

검찰로 공 넘기며 '2라운드'…여야 일전 준비

與, 지원사격 나설 듯…野 국정조사·특검 고려

검찰 조사서 해명 뒤집힐 경우 '후폭풍' 상당

체포동의안 제출시 여야 정면 충돌 불가피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5.2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진형 한주홍 윤해리 김남희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잠행 11일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정면돌파에 나섰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 소명에 나섰다. 동시에 국회의원직 사퇴 요구도 일축, 야권의 강력 반발로 윤 당선인발(發) 정치권 파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윤 당선인이 회견을 한 날짜는 공교롭게도 20대 국회 종료일로, 내일부터 윤 당선인은 21대 국회의원 신분이 된다.

윤 당선인은 이날 "믿고 맡겨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단상 옆으로 나와 깊이 몸을 숙이는 대국민 사과로 회견을 시작했다.

이어 안성 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 개인 계좌 후원 모금과 주택·딸 유학자금 출처 등 자신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에 나섰다. 국회의원직 사퇴 요구에 대해선 "검찰 수사 과정에서 내가 맡을 역할, 조사에 성실히 임한다는 것으로 (대신) 말하고 싶다"고 일축했다.

21대 의원 임기 시작 후 제기될 '불체포특권' 활용 논란에도 일정부분 선을 그었다. 그는 "내 (의원)직을 핑계로 (수사를) 피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윤 당선인이 사퇴 대신 정면돌파를 선택하면서 결국 사태의 향배는 검찰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여야 정치권도 이후 21대 국회가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2라운드'로 넘어갈 윤 당선인 사태를 둘러싸고 일전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 발표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5.29.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여당인 민주당은 회견을 통해 국민 여론이 반전되길 기대하며 검찰 수사를 예의 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 안팎의 요구대로 윤 당선인이 직접 해명에 나선 만큼 '진실규명이 우선'이라는 기조 하에 소속 의원으로 임기를 시작한 윤 당선인 지원 사격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 원구성을 마친 후 상임위원회 등 국회 차원에서 전방위적으로 추가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세 수위를 한층 더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당은 검찰 출신 곽상도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당내 진상규명TF를 꾸리기도 했다.

검찰 수사 경과에 따라 국정조사 혹은 특검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TF 회의에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당선인이 관련 의혹에 대해 장시간 해명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자료는 공개하지 않아 실체적 진실 규명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후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 2020.05.2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당선인은 회견에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선을 그었고, 개인계좌 공개 여부에 대해서도 검찰에서 소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때문에 검찰 조사 과정에서 해명 내용이 뒤집히거나 추가 의혹이 드러날 경우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만에 하나 윤 당선인의 혐의가 입증돼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될 경우 '방탄국회' 논란으로 비화하면서 여야가 정면충돌할 가능성도 있다.

당장 여야는 회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반면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며 "이제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국회의원’이라는 직이 윤 당선인을 지켜줄 수는 없다"고 으름장을 놨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