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5412 1132020052960435412 01 0101001 6.1.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9423000 1590739823000 related

윤미향, 사실상 의혹 전면 부인…정치권 반응은 ‘극과 극’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서유리 인턴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기자회견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을 사실상 전면 부인했다. 이에 각 정당들은 서로 상반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윤 당선인은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들께서 충분하다 판단할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 나가겠다' 라고 말하며 본격적인 해명에 나섰다.

먼저 그는 '모금한 돈을 피해자 할머니들께 쓰지 않는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된 세 차례 모금에서 모였던 금액들을 균등하게 나누어 전달했다는 주장이다.

2015년 한일합의 내용을 사전에 알고도 할머니들께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오히려 '피해 할머니들을 배제한 채 밀실 합의를 강행한 외교당국자들과 책임을 정대협과 저에게 전가하는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다만 개인명의 계좌로 정대협 후원금을 모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내 계좌로 모금했지만, 잘못된 판단이었다'라며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허술한 부분은 있었다지만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며 '유용' 의혹은 부인했다.

이어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30년 정대협 운동의 역사에 누가 되지 않도록 철저히 소명하겠다'라는 한편, '지난 30여년의 활동보다 더 열심히 노력하고 싶다'라며 사실상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기존의 '신중 모드' 입장을 유지했다.

다만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기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 달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반면 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해명에 강도 높은 비판을 가하고 나섰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계부정과 기부금 유용, 횡령 의혹에 대해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으며,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라며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며 다시금 사퇴를 촉구했다.

이 가운데 정의당은 한층 너그러운 입장을 보였다. 김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고 판단한다'라고 평가했다.

다만 '이렇게까지 의혹이 커지는 동안 민주당이 윤 당선자 개인에게 책임을 돌려놓고 당으로서의 의혹 해소 노력에는 손놓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유감이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westglass@kukinews.com

쿠키뉴스 서유리 westglass@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