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2185 0102020052960432185 02 02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2649000 1590732986000 related

[속보] 성동구 음식점 직원 확진…증상 후 열흘간 일해

글자크기
서울신문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5.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성동구에서 한 음식점 직원이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고도 열흘가량 일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감염자 발생이 우려된다.

29일 성동구에 따르면 관내 40번째 확진자로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은 60대(성수1가2동) 환자는 성수2가3동에 있는 음식점 ‘명가닭한마리’의 직원이다.

그는 지난 18일부터 증상이 있었지만 27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 직장에 출퇴근해 일했다. 이후 28일 오후에야 한양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음식점 ‘명가닭한마리’는 28일까지 문을 열었고 성동 40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자 문을 닫았다.

방역 당국은 이 환자의 증상 잠복기를 고려해 증상 발현 이틀 전인 16일부터 28일 사이 이 음식점을 방문한 사람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