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1874 0182020052960431874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732478000 1591339100000 related

윤미향 "전 이미 배신자 됐지만…이용수 할머니에 돌팔매 안 돼"

글자크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할머니께 사과드리려 여러 번 시도했지만 이미 할머니께는 변명에 불과했다"며 사과의 뜻을 재차 전했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과 만나 "이용수 할머니에게는 제가 이미 배신자가 돼있는데 1992년부터 30여 년 간 활동한 세월동안 할머니와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고 신뢰를 드리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할머니에 대한 비난은 중단해주셨으면 한다"며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한국사회에서 억압당하고 침묵을 강요받을 때 목소리를 낸 것만으로도 용기 있는 태도로 평가받고 역사에 기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군 성 피해라는 아픔을 겪은 것만으로도 존중받고 보호받아야 한다"며 "한국시민사회 속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돌팔매를 던질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의 8년 전 국회의원 출마를 말렸다는 의혹에 관해서 "그때 상황을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녹취가 된 것을 기사로 접했다"며 "할머니가 진짜로 출마를 한다는 것을 중요하지 않게 받아들이고 말씀 드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